한국무술역사와 변천

 

 

홈도주님화랑의 유래무도 화랑도세계 화랑도회태수도술법화랑도 유급술법화랑도 유단술법화랑도 관련LINKS한국내 도관 소개동양무술 역사화랑오계자료실갤러리

 

[1] 한국무술역사와 변천

태초로부터 인간은 그들의 종족과 국가를 방위하기 위하여 그들 나름대로의 전투술법을 개발하여 각 국가의 전통무술로 발전 시켰으며 그들은 그들의 독특한 무술로서 영토 확장에 힘을 다하였다.

한국 무술은 5000년 전부터 정립된 무술을 익힌 강력한 전사들의 전통적인 무술을 계승 시켰으며 옛 고조선 때에는 강병을 배출하여 만주와 저 넓은 중국의 요동에까지 그들의 영토를 확장하였었다.  

고조선 이후 2000여 년 전에는 한국의 영토는 신라(新羅BC57) 고구려 (高句麗 BC37) 백제(百濟BC18)의 삼국시대를 맡게된다. 이들 또한 각 나라가 서로의 영토를 확장하기 위하여 각기 특유의 무술을 개발하여 병사에게 전수시켜 삼국이 대립하게 되었다.

 

 

신라는 일찍이 화랑제도(花郞制度)를 만들어 진골(眞骨)과 성골(聖骨)로 이루어진 귀족과 황족 의 자손들로 하여금 화랑(花郞)이라 칭하고(지금의 사범) 그들을 따르는 무리들을 랑인(郞人)또는 랑도(郞徒)(지금의 수련생)라고 칭하였다. 이 화랑들은(花郞徒-화랑(花郞)과 랑도(郞徒)) 일인의 화랑이 300에서 5000의 수련 생(郞徒)에 이르렀으며 이들은 수려한 산이나 강을 찾아 단체 생활을 하면서 그들의 단결력과 무사정신과 정서교육 즉 인간수업으로 강력한 무사(武士)의 수업을 하였는데 이들은 향가 즉 노래와 가무로서 그들의 정서 교육과 도덕을 함양하였으며 무술(격기술 와 무기술), 마술, 궁술 등을 익혀 용맹한 전사들을 만들어 국가에 충성하는 군에 편재시켰다.

 

 진흥왕(AD540-577)때에는 그들의 화랑제도를 현재의 군 사관 학교와 같이 국가 의 군대를 양성하는 기구로 만들고 원광법사가 세속에 있는 다섯가지(世俗五戒) 계율을 귀산과 추항이란 두 화랑에게 전하여 화랑오계(花郞五戒)라 바꾸고 이를 화랑들의 율법으로 삼아 용맹한 군사들을 배출하였는데 그들은 삼국을 통일하는데 과업을 완수하였고 그들이 닦은 무술은 호국 무예로서 계속 천년이란 긴 세월을 신라의 황국이름을 지속시켰으며 세계에 유일한 자랑스러운 천년의 가장 긴 역사를 가진 왕국이 된 것이다. 또한 일본도 여러 번 정복하고 제압시킨 것이다.

 

이들의 화랑제도(花郞制度)는 고려(高麗)에까지 성행되었으나 그 당시에는 화랑들(花郞徒)의 화랑제도는 없어지고 고려조 때에는 국선들(國仙徒)의 국선제도(國仙制度) 풍월들(風月徒)의 풍월제도(風月制度)라 하여 화랑제도(花郞制度)의 변신 이 되었다. 고려에서는 이들의 한 화랑장군 (국선 또는 풍월) 밑에 수백에서 수천의 사병들이 있었으며 이들은 오로지 한 장군 에게 충성을 다하였다

 

이러한 신라 화랑제도는 일본에 전파되어 일본의 무사도정신(부시도-武士道)를 만들었으며 일본 또한 한 장군(쇼군將軍)밑에 많은 사병(사무라이 또는 랑인郞人)들을 두고 각 쇼군들의 영토확장을 위한 전국시대(戰國時代)를 맞이하게 되었다. 신라 화랑제도의 화랑은 일본의 쇼군(將軍)이며 그들의 사병(私兵)즉 사무라이들은 료진(郞人)이라 불리웠다

 

1392년 고려의 장군 이성계가 위화도 회군 즉 왕명을 거역하고 군병을 돌려 고려 왕국을 멸(滅亡)하고 나라이름을 조선(朝鮮)이라 지었으며 조선왕국의 태조가 되었고 태조 이성계의 다섯째 아들 방원이 3대 태종으로 즉위하면서 그는 모든 장군들의 사병을 왕권 밑에 두고 모든 장군들의 힘을 제압하였다. 이는 사병이 많은 장군이 왕권을 위협하게되는 것을 막으려한 조치라 할 수 있다.  

 

  2000여 년 전 화랑들이 수련한 무술 음양권(陰陽拳)

이때부터 유교를 숭상하고 문존무비(文尊武婢)의 사상이 시작되었고 즉 문(文)을 숭상하고 무(武)를 천시(賤視)함으로 조선의 무력(武力)이 약화되었으며 이로 인하여 종래에는(1910) 일본에게 나라를 빼았기는 오욕을 남기게된다. 조선 초기 태종이 사병제도(화랑제도)를 금지시키자 이에 불복하는 장군들은 산으로 들어가 그들의 화랑제도의 무술을 비밀리에 선택된 한 두 명의 제자에게 전통적으로 전수 시켰으며 이들은 또한 그들의 무술을 승려나 정해진 제자에게 비밀리에 전수 시켰었다. 이로 인하여 2000여 년 전 화랑들이 수련한 무술 음양권(陰陽拳)은 그 명맥을 600여 년 동안 전통적으로 비밀리에 계승시켰으며 그 최종전수자가 수암도사(修岩道師) 이였다.

 

그럼으로 한국 무술은 지난 수 백년 동안 일반에게는 뚜렸한 무술 이름이 없었던 것이다. 오로지 1790년대 조선 22대 정조대왕 때(1776~1800) 왕의 친위대를 장용영 이라 이름하여 조직하고 그 장용영과 훈련도감의 병사를 수련 시켰던 무예도보통지 라는 유일한 책자만이 전해지고 있다. 당시에는 무술을 가르치는 일반도장이 없었으며 필요에 의하여 무과(武科)에 응시(應試)하거나 원한이나 복수를 위하여 산이나 사찰에 은거하는 기인들에게 사사 받았으며 현재와 같이 도장에서 수도철학 이나 인간수업의 대도를 수련하는 것이 아니었다. 고로 한국에는 뚜렸한 무도의 명칭이 없었던 것이다.

 

동양의 현대무도의 명칭은 모두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그들의 전통무술을 전수 받은 이가 그들의 무술을 정립시켜 무도의 이름을 창시하고 그들의 무도를 일반에게 보급시키고자 그들의 철학과 술법을 존경받는 무도로 발전시켜 후세에 그들의 무도 이름과 명예를 남기고자 철저한 도덕의 율법과 규칙아래 목숨을 바쳐서 그들은 그들의 무도의 명예와 자랑스러운 무도의 길을 지도하고 지키고있는 것이다.

 

한국무술로써는 함경남도 석왕사(釋旺寺)에서 고대 신라 화랑들이 수련하던 무술 음양권(陰陽拳)의 유일한 보존자 이시며 57대로 이어진 화랑의 계승자이신 수암도사에게서 화랑무술 음양권을 1940년대 일본국의 통치아래에서 비밀리에 전수 받으신 이주방 형제분이 그들의 무술을 1960년 서울 종로5가에 처음으로 화랑도 (花郞道) 라는 무도이름을 창시하시고 화랑도 도장을 개관하고 일반에게 최초로 공개지도 하였다. 물론 한국에는 1960년 이전에 일본의 한국 통치때 지도하던 일본 무도의 가라데도 (공수도, 당수도) 와 쥬도(유도), 겐도(검도) 다이또류 야와라(대동류유술)가 있었으나 우리의 전통무술이름으로서는 화랑도가 처음이었다.

 

우리 나라가 일본의 36년(1910 ~ 1945)이란 통치아래 나라를 빼았겼던 암흑 같은 시대에는 그들 일본은 조선사람들을 그들의 현대식 교육방법을 통하여 일본인으로 바꾸어만들기 위하여 강제로 우리말을 없애고 일본말을 가르쳤으며 전통적인 한국 사람의 성씨(姓氏)마저 일본의 성씨로 바꾸게 하였고 우리의 역사 마저 바꾸고 또한 그들은 한국사람의 용맹스러운 조상들의 민족정신을 말살시키려고 총력을 기울였다.

한 예로서 신라의 찬란한 천년의 역사와 문화의 화랑정신을 말살시키기 위하여 한국말 중에 나쁜 여자를 화랑 년(화낭년)이라 하였고 일본말로 창녀를 화랑(하라) 라고 불렀다. 또한 곳곳의 한국 땅에 쇠침을 박아 우리의 민족정신과 민족정기(民族 精氣)를 없애려하였으며 그들의 만행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여기에 무슨 한국 전통무술(傳統武術)이나 무도이름이 전수될 수 있었겠는가?  

대한민국은 1945년 일본이 패망(敗亡)하고 해방을 맞게 되였고
 

또한 그들은 그들의 일본국왕에게 대한 한국 사람들에게 천황(天皇)이라 칭하고 (광대한 국가인 중국도 그들의 국왕을 천자(天子) 즉 하늘의 아들이라 하였는데) 그들의 국왕을 하늘의 신으로 모시는 숭배사상을 강제로 시켰으며 조선의 청소년들을 내선일체(內鮮一體-조선과 일본은 하나다) 라는 이름 아래 일본인으로 둔갑 시켜 강제로 징집시켜 일본을 위한 총알 막기로 전쟁에 끌고 나갔으며 수많은 한국의 부녀자들을 강제로 끌고 가서 일본군인들의 성적인 놀이개로 학대하였고 우리의 전통문화를 일본식으로 바꾸고 강제로 일본에 충성 시켰다. 또한 우리의 전통 무술을 말살시키고 오직 자기들의 무술만을 배우게 하였다.

 

대한민국은 1945년 일본이 패망(敗亡)하고 해방을 맞게 되였고 그들에게서 가라데도(空手道)를 배운 사람들이(윤병인-공수도연무관, 로병직-공수도송무관, 황기-당수도무덕관, 이원국-공수도청도관, 이남석-공수도창무관, 이종우- 공수도지도관, 최홍희- 태권도오도관) 가라데도(空手道)를 공수도(空手道), 당수도(唐手道)로 쥬도(柔道)를 유도(柔道)로 겐도(劍道)를 검도(劍道)로 일본의 무도이름의 한자 발음을 그대로 우리말 발음으로 바꾸어 부르게되었다.

 

또한 일본의 다이또류야와라(大東流柔術)를 창시한 다케다 쇼가꾸(일본 무술 주짓수를 수련한자)에게서 그들의 다이또류야와라(大東流柔術)를 사사 받은 최 용술 이 해방 후 귀국하여 처음으로 한국전쟁 이후 1953년에 대구에서 대동류야와라 도장을 자택앞뜰에다 개관하였으며 해방된 조국에는 일본의 무도만이 한국무도의 이름으로 남게되었다.

 

1959년에 오끼나와데를 수련한 최홍희(당시한국군 장군)가 자기의 사단 군인들에게 수련시키면서 태권도 오도관(跆拳道)이라는 이름으로 바꾸게되었다. 1965년 최홍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도움으로 공수도, 당수도, 태권도를 자기의 태권도이름아래 모두 통합시키고 대한 태권도 협회를 설립하고 태권도를 한국의 국기(스포츠)로 만들게된다.

 

당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권고로 공수도, 당수도 의 고 단자(高段者)들은 1964년 그들의 모임에서 협회 이름을 태권도의 "태"자와 공수 당수의 "수"자를 따서 잠시동안 대한태수도협회(大韓跆手道協會)라고 하고 5~6개월 후 다시 최홍희 의 힘으로 1965년 대한태권도협회(大韓跆拳道協會)로 바꾸게된다.

 

한국은 일본의 통치시대에 그들이 만든 쥬도, 가라데도, 켄도를 각 학교에서 지도 하였으며 또한 총검술을 초등학교부터 한국국민에게 강제로 수련시켜서 그들의 전쟁에 강제로 끌고 가서 그들의 군대에 앞장 세워 총받이로 사용하였다.  주짓수(柔術)의 수련자 다께다 쇼가꾸 사범이 새 이름으로 바꾸어 지도하던 다이또류 야와라(또는 아이끼주짓수)의 제자 중에 최용술과 모레이 우애시바가 있었다.  최용술 은 당시 일본으로 입양되어 갔으며 일본이름인 요시다로 개명하고 다께다의 시중인으로 다께다 집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1960년 화랑도™총본부를 창설하시고...

  1961년 당시 서울에 있는 (이주방- 1960년 화랑도 도장 개관 1961년 화랑도 합기도 로 개관, 지한재- 1959년 야와라도장 개관-1961년 합기도 성무관으로 개명, 김모-1961년 대구에서 상경 합기도신무관 개관,) 이 세 도장이 동시에 야와라(대동류 유술)를 합기도(合氣道)라 개명하고 명칭을 바꾸었고 이분들이 유술(야와라)에서 합기도라는 무도이름을처음으로 창시하였다. 화랑도 창시자가 왜 합기도이름을 창시한 멤버였는가를 궁금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본 화랑도 창시자 이주방 형제분은 화랑무술 음양권의 계승자이시며 1950년 한국전쟁당시 대구로 피란을 나가 최용술 선생에게서 야와라 (대동류유술)를 개인지도로 전수 받으셨으므로 당시 1961년 화랑도와 합기도 이름을 함께 사용하게 되었다.

 

합기도 이름 을 사용하게된 이유로서 1960년 화랑도본관을 창설하시고 수암도사의 허가를 원하였으나 수암도사는 이를 불허하였기에 대동류유술의 이름을 쓸 수밖에 없는 형편이었고 그러나 야와라 라는 일본말보다 합기도라는 우리말을 선택하였다.  현대의 많은 합기도 도장들은 두 가지의 스타일로 나누어있다. 이는 최용술의 야와라를 수련한 지한재, 김모 등 의 일본야와라를 우리의 이름말로 바꾼 합기도(또는 아끼주짓수-日本合氣柔術와 아이끼도- 合氣道스타일-족술과 품세와 무기술이 전혀없음)와 이주방형제의 화랑도 술법을 혼합한 합기도(음양권과 유술 스타일-내공, 외공, 무기공, 신공 으로 365 족술과 20 가지무기와 전통품세)로 일반에게 야와라스타일과 화랑도 스타일로 나누어있다.

 

합기도는 분명히 일본 다이또류야와라(大東流柔術)또는 아이끼주짓수(合氣柔術)라 하는 무술이 한국으로 와서 합기도라 이름하게 되었다. 이 무술은 족술이나 형법, 무기술이 없다. 그러나 혹자는 합기도의 역사를 고구려에서 시작한 무술이라고 만들고있다 이는 잘못된 생각이며 합기도이름을 바꾸기 전 에는 절대로 역사를 만들 수 없다. 왜냐하면 合氣道는 1943년에 일본의 다이또류야와라(大東流柔術)를 배운 모레이 우에시바가 창시하였기 때문이다

 

합기도는 1960년대 처음으로 서울에 도장을 개설한 관장들이 그 이름을 사용하게 된다. 당시 한국국민들은 일본에 대한 적개심으로 모든 일본말 발음으로 된 명칭을 사용하기를 거부하였기 때문에 그들의 무술명칭을 바꾸게 된 것이다. 1959년 대구 에서 상경하여 야와라(유술)도장을 개관한 지한재가 1961년 도장이름을 합기도 성무관으로 바꾸고, 1961년 대구에서 상경한 김모가 도장 이름을 합기도신무관 이라고 하였으며 1960년 화랑도를 창시한 이주방형제분의 화랑도본관에 합기도 이름과 화랑도이름을 처음으로 사용하게된다.  

 

* "이 역사에서 모씨로 표현된 분들은 현재 무도를 떠나있는 분들임으로 그들의 본 성명을 쓰지 않고 모씨로 표현했다"

 

홈도주님화랑의 유래무도 화랑도세계 화랑도회태수도술법화랑도 유급술법화랑도 유단술법화랑도 관련LINKS한국내 도관 소개동양무술 역사화랑오계자료실갤러리

Copyright(c) hwa rang do ® 花郞道 (korea-2004 ⓒ) 한국 정통 무술 화랑도™